소비자 이슈

게시물 검색
[소비자구제 Q|A] '공시송달로 확정된 판결'에 대한 구제방법은?
조회수:1222 112.222.73.171
2015-01-26 11:03:00

Q: 소송 관련 소장부본 및 판결정본 등이 모두 (폐문부재 등의 사유로) 자신에게 송달되지 못하고 공시송달 방법에 의해 송달돼 재판이 확정된 경우, 구제방법은?


A: 원칙대로라면 위 판결이 항소기간을 넘겨 확정됐으므로 더 이상 불복할 수 없고 판결문대로 집행될 수밖에 없다.  

그러나 법원은 소송당사자, 그 밖의 소송관계인에게 소송상 서류 내용을 알 수 있도록 통지해야 하지만, 당사자의 행방이 불투명해 통상 송달방법에 의해서는 송달을 할 수 없는 경우 법원사무관 등이 송달할 서류를 보관하고 그 사유를 법원게시판·공보·신문게재·인터넷 등 전자통신매체를 이용한 공시 방법, 즉 '공시송달'의 방법으로 알릴 수 있다.

최초 공시송달은 법원게시판 등에 게시한 날로부터 2주가 지나면 당사자에게 도달이 된 것과 같은 효력이 발생하고,  같은 당사자에 대한 그 뒤의 공시송달은 게시한 다음날부터 그 효력이 발생한다(민사소송법 제196조).

판결이 선고되고 판결정본이 송달되면, 당사자가 불복하려고 해도 송달된 날로부터 2주 이내에 항소하지 않으면 판결은 확정돼 취소할 수 없고 집행이 가능하게 된다.

그러나 당사자가 '과실 없이 판결 송달을 알지 못한 경우'에 까지 위 원칙을 적용한다면 당사자가 소송절차에 참여해 변론할 수 있는 권리를 부당하게 박탈 당하는 것이므로, 피고는 자신이 책임 질 수 없는 사유로 인해 불변기간을 준수할 수 없었던 때에 해당되어 사유가 없어진 후 2주일 내에 추완항소를 할 수 있다.('사유가 없어진 후'는 판결이 있었던 사실을 안 때가 아니고 공시송달 방법으로 송달된 사실을 안 때를 가리킨다)

그러므로 사건기록을 열람한 때부터 공시송달 방법으로 송달된 사실을 안 것이므로 이때부터 2주 이내에 위 1심판결을 한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하여 구제받을 수 있다.

 

 

 

댓글[0]

열기 닫기